FEATURES
MY NAME IS : MOJAVE
1998년을 시작으로 22년 동안 지금까지 전자음악을 제작해온 한국의 일렉트로닉 뮤지션
박민천 | 2020-12-14

My Name is: MOJAVE


editor: 박민천


1998
년을 시작으로 Mojave 22년 동안 지금까지 전자음악을 제작해온 한국의 일렉트로닉 뮤지션이다.

테크노전자음악잡동사니
= 타나토스 / Mo Beats Album / Machine Kid / 19세기 별똥별 / Uncle’s Radio Soul / Manhole Speaker / Midnight Radio Soul / 물체주머니에 이르기까지 그는 수 많은 정규 앨범과 EP 를 발매했으며, 시간을 거쳐 변해온 사운드를 통해서 자신을 소개하고 싶다고 말한다. 이번 Mixmag Korea 의 인터뷰는 한국 전자음악의 역사와 함께해온 Moajve 와 함께하였다. 이번 Wesa 2020:19 에 공연진으로도 참석할 그가 현재까지 전자음악에 대해 쌓아온 애정과 그것에 대해 견지하는 철학 혹은 태도는 많은 이들에게 귀감이 될 것이다.

Q : 이집트에 줄곧 머무르고 계시다가 이번에 한국에서 Wesa 공연을 선보이기로 하셨다. 이집트라는 나라에 머무르시게 이유는?

어린 시절 서울 동묘에 적에 낡은 오디오나 전자 제품들을 모으고 보며, 그곳들의 정서를 흡입하며 자랐다. 시네마 파라다이스 같은 동네였다. 그러한 풍경이 이집트의 수도 카이로에 존재했다. 황학동에서 경험한 어렸을 적의 노스탤지어가 바로 그곳에 존재하였는데, 영화 블래이드 러너에서 있음직한 그러한 풍경과 도시 구조, 예측할 없는 골목들, 낙타, 당나귀, 사람들이 존재하는 너무 훌륭한 곳이었다.

Q : 독자들에게 간단하게 본인에 대해 소개함으로써 인터뷰를 시작하고 싶다.

나를 소개할 있는 방법은 음악 밖에 없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아이러니하게도 청자들이 음악과 음반을 들었을 나를 밖에 없을 같지만, Mojave 22년간 전자음악과 함께해온 뮤지션, 인간이다. 마음은 항상 청춘같기 때문에 1세대 전자음악 아티스트라는 수식어가 함께 하는게 어색하기도 하지만 Mojave 규정할 있는 것은 유일한 증거는 사운드가 아닐까 싶다.

Q : 1990년대 후반, 2000년대 초반, 클럽 댄스 뮤직이 아닌 전자 음악으로, 그것도 본인의 서사가 진하게 묻어 있는 주제를 바탕으로 하여 전자 음악을 주된 표현 매체로 삼고 간다는 것이 선구자적으로 느껴진다. 그러한 작업을 시작하게 동기나 전자 음악에 빠지게 계기를 질문할 있을까.




기술적으로 클럽 사운드, 클럽 음악은 상업 음악의 꽃이라고 있다. 그러한 음악을 만들고도 싶었지만 음악은 굉장히비싼음악이었다. 가령, 좋은 사운드 하나를 만들기 위해서 굉장히 비싼 아웃보드라 장비라 많이 요구되는 작업이었는데, 당시 내가 가지고 있는 장비 상황으로는 그런 좋은 사운드를 만들지 못할 같은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클럽 음악은 만들지 않는게 좋다고 생각했다. 앞으로도 댄스 뮤직에 관심을 꾸준히 가질 것이고, 좋은 댄스 뮤직을 생산해내고 싶다. 그것은 나중에 차차하게 되더라도 여전히 전자음악은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가진 음악 장르이기 때문에 앞으로 꾸준하게 탐구해 나갈 것이다.

가지는 어렸을 적에 풍금을 접한 적이 있었는데 스스로 말하기 부끄럽지만 내가 음악에 재능이 있었다는 것을 알게 같다. 건반을 처음 접한 순간에 그것을 연주하는 것이 어렵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그런 관심은 점차 건반 형태를 가진 신디사이져로 향해갔고 습작들이 하나 둘씩 쌓여갔다. 이러한 과정에서 뮤지션 Mojave 천천히 변해갔고, 과정 속에서 쌓여진 서사가 음악의 주제가 되기도 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

Q : 지금은 사운드 디자인 혹은 사운드 아트라고 명명할 있는 활동을 하는 아티스트들이 커뮤니티를 만들고 꾸준히 생겨나서 흥미로운 활동을 펼쳐보이고 있다고 있다면, Mojave 데뷔하던 당시 상황은 어떠했는지 질문하고 싶다.

그런 커뮤니티가 당시에도 존재했다. 규모는 크지 않았지만 오히려 지금보다도 사람들 사이의 관계가 끈끈했던 시절이었다. 인터넷이 당시에는 전화 모뎀을 통해서, 텍스트를 통해서만 사람들과 관계할 있었던 시대였다. 테크노, 전자음악을 좋아하는 가상의 커뮤니티들이 가지 존재했는데 나같은 경우에는 가령, 하이텔 통신의 ‘21세기 그루브라는 커뮤니티를 알게 되었다.

곳이었지만 예술인, 언론인, 뮤지션들이 접속하여 서로 가지씩 배워갈 있는 시절이었던 같다.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처럼 분산된 시스템이 아니었기 떄문에 굉장히 밀도가 높았던 접속이었다. 이미지가 아니라 텍스트로만 소통하던 커뮤니티였기 때문에 인간미를 느낄 있었던 마지막 세대가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Q : 먼 과거나 지금이나 하드웨어 장비를 이용한 라이브 레코딩을 바탕으로 모든 작업에 임하는 편인가?

아니다. 홈레코딩 뮤지션에게 DAW 필수가 되었다. 이제는 컴퓨터 자체가 하드웨어 악기 자체의 사운드를 흉내낼 있게 되었고, 특히 가상악기가 발달하면서 내가 가지고 있는 하드웨어 악기가 역할을 못하고 있는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 오히려 랩탑 한대만 무릎에 올려놓고 작업을 하는 시간이 길어지기도 했는데, 시간이 무의미한 시간인가 하면 그것이 아니다. 플러그인이라든지, 소프트웨어의 퀄리티가 너무도 좋아져서 그것이 뽑아내는 결과물이 절대 무시할 있는 수준의 아웃풋이 아니게 되었다. 시대가 많이 바뀌었다는 생각이 든다.

분명 하드웨어 장비만의 분명한 재미와 특색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컴퓨터보다 하드웨어 장비가 낫기 때문에 후자를 선택하라고 하기에 기술이 너무나 많이 발전했고, 이제는 선택의 문제가 되어버렸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하드웨어가 어떻게 살아남을지는 의문이고, 그것이 살아남는 방법에 대한 나름의 답안도 가지고 있지만 컴퓨터 앞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면서, 그리고 그것에 그렇게 불편을 느끼지 못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면서 격세지감을 느끼곤 한다.

Q : 본격적으로 모하비의 음악에 대해서 이야기 나누고 싶다. 워낙 시간 동안 음악 작업을 해왔으며, 결과물을 발표해왔기 때문에 하나의 작업물을 보고 모하비라는 아티스트를 요약하기 어렸을 있을 같다. 아티스트 개인의 역사를 분절하는 변곡점이 있다면 가지 소개해줄 있을까?



정도의 변곡점을 겪은 같다, 번째 변곡점은 2003년도에 발표한 2장의 풀렝스 앨범, 3 machine kid / 4 19세기 별똥별이다. 철저하게 다른 성질의 앨범인데 전자는 철저하게 기계적인 사운드에 기반한 앨범이었고, 번째는 굉장히 서정적인 사운드를 지향한 앨범이었다. 앨범을 3개월 간격으로 발매하면서 나름의 실험을 했다. 실험이라는 것은 대중들은 전자음악을 어떻게 받아들일 것인가에 대한 내용이었다. 앨범 모두 굉장히 밀도가 높은 음반이었고, 또한 당시의 평론가들에게 호평을 받기도 하였는데, 특히 후자는 솔드 아웃을 기록하였다. 그리고 사람들은 멜로디에 반응을 하는구나라는 재인식을 하였다. 노이즈나 기계 사운드가 그것이 아무리 유니크할지라도 사람들은 좋은 멜로디에 반응을 한다라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다. 좋은 실험의 해였다. 앨범들을 통해서 개인의 노하우가 발전한 시기이기도 하였고, 기술적으로. 기존에 내가 써왔던 작법들과 기술들, 룰들을 하나하나 깨고 부수는 것은 개인적으로 굉장히 귀중한 경험이었던 같다.

번째 변곡점은 한국 대중 음악상 후보에 올랐던 앨범 ‘Something the Braun tube left us’ 이다. 앨범은 Mojave 뮤지션 개인의 음악이 앞으로 어떻게 나아갈 것인지에 대한 해답을 제시했던 중요한 음반이다. 음반의 의도를 알아봐주었던 평론가 분이 계셨는데, 분께서 음반의 의중을 정확히 파악하고 리뷰를 해주셨고, 내가 작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성공의 기준이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개인의 음악사에서 번째 성공을 거둔 것이 앨범이라고 말하고 싶다.


Q : 최신 앨범 Something the Braun tube left us 대해 자세히 이야기함으로써 모하비의 현재에 대해 자세히 이야기 있을 같다. 기술과 감성이라는 키워드로 앨범을 감상했다면 앨범을 알맞게 감상했다고 있을까?




어느 정도 옳게 해석한 같다. 실질적으로 앨범에서 가장 중요한 의미를 던지는 트랙이Technology and Sundown 과학과 석양이라는 트랙이다. 타이틀곡으로 만든 트랙은 아니지만 앨범에서 내가 가장 던지고 싶었던 메세지를 요약하고 있는 곡이다. ‘기술감성